2019.08.26 (월)

  • 구름많음속초26.4℃
  • 구름조금28.9℃
  • 구름많음철원28.6℃
  • 구름조금동두천30.0℃
  • 구름조금파주28.2℃
  • 구름많음대관령24.0℃
  • 구름조금백령도25.7℃
  • 구름많음북강릉25.3℃
  • 구름많음강릉28.7℃
  • 구름많음동해25.1℃
  • 구름조금서울30.9℃
  • 구름조금인천28.5℃
  • 맑음원주28.6℃
  • 구름많음울릉도26.3℃
  • 맑음수원29.3℃
  • 구름조금영월30.3℃
  • 구름조금충주28.6℃
  • 맑음서산30.3℃
  • 구름많음울진27.1℃
  • 구름조금청주30.8℃
  • 구름조금대전30.4℃
  • 구름많음추풍령28.6℃
  • 구름많음안동29.3℃
  • 구름많음상주29.1℃
  • 구름많음포항28.4℃
  • 구름많음군산29.8℃
  • 구름많음대구31.0℃
  • 구름많음전주30.9℃
  • 구름많음울산27.9℃
  • 구름조금창원27.7℃
  • 구름많음광주29.6℃
  • 구름많음부산27.3℃
  • 구름많음통영27.2℃
  • 구름많음목포28.1℃
  • 구름많음여수27.1℃
  • 구름많음흑산도24.5℃
  • 흐림완도24.4℃
  • 구름많음고창29.7℃
  • 구름많음순천27.2℃
  • 구름조금홍성(예)29.6℃
  • 비제주26.1℃
  • 흐림고산27.3℃
  • 흐림성산24.1℃
  • 비서귀포25.2℃
  • 구름조금진주28.4℃
  • 맑음강화28.5℃
  • 맑음양평29.1℃
  • 맑음이천28.7℃
  • 구름많음인제28.3℃
  • 구름조금홍천30.9℃
  • 구름많음태백27.0℃
  • 구름많음정선군29.5℃
  • 맑음제천28.0℃
  • 구름많음보은29.8℃
  • 맑음천안28.6℃
  • 구름조금보령29.1℃
  • 맑음부여30.8℃
  • 구름많음금산29.7℃
  • 구름조금부안30.8℃
  • 구름조금임실28.8℃
  • 구름많음정읍29.2℃
  • 구름많음남원30.1℃
  • 구름조금장수27.8℃
  • 구름많음고창군29.5℃
  • 구름많음영광군29.9℃
  • 구름많음김해시28.7℃
  • 맑음순창군29.2℃
  • 구름많음북창원28.1℃
  • 구름많음양산시31.6℃
  • 구름많음보성군26.9℃
  • 구름많음강진군26.0℃
  • 구름많음장흥25.9℃
  • 구름많음해남25.4℃
  • 구름많음고흥24.7℃
  • 구름조금의령군30.5℃
  • 구름조금함양군29.4℃
  • 구름조금광양시28.3℃
  • 구름많음진도군26.0℃
  • 구름많음봉화28.9℃
  • 구름조금영주28.8℃
  • 구름많음문경29.1℃
  • 구름많음청송군28.0℃
  • 구름많음영덕27.8℃
  • 구름많음의성30.3℃
  • 구름많음구미29.6℃
  • 구름많음영천31.3℃
  • 구름많음경주시30.4℃
  • 구름조금거창28.5℃
  • 구름조금합천31.0℃
  • 구름많음밀양30.0℃
  • 구름조금산청29.1℃
  • 구름많음거제27.9℃
  • 구름많음남해28.5℃
김밥 적합한 원초 김 ‘해풍2호’ 개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밥 적합한 원초 김 ‘해풍2호’ 개발

전남해양수산기술원, 신품종 등록 어업인에게 식감·맛 인정받아

   
▲ 전남해양수산기술원, 신품종 등록 어업인에게 식감?맛 인정받아
[청해진농수산신문] 전라남도해양수산기술원은 김 생산량 증대에 획기적이었던 ‘해풍1호’에 이어 맛 좋고 갯병에 강한 ‘해풍2호’를, 연구 착수 7년만에 또다시 개발해 해조류 신품종 등록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해풍2호’는 ‘해풍1호’와 동일 계통이다. 엽체 두께가 얇아 식감이 부드럽고, 맛이 뛰어나 김밥용 마른김 제조에 적합하다. 2015년 품종등록된 ‘해풍1호’의 경우 채취 수확량이 많은 다수확 품종이었다.

그동안 ‘해풍2호’의 시험·연구와 양식어장에서의 검증을 추진한 결과 해수온 상승기인 2~3월에 성장이 빠르고, 고수온기에 갯병에 강한 것으로 나타나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품종으로 확인됐다.

전라남도해양수산기술원에서 어업인에게 보급했던 ‘해풍1호’와 ‘해모돌1호’는 양식 어업인들의 호응이 좋아 2011년부터 올해까지 9년간 590개 어가에 2만 6천999g을 분양, 우리나라 김 산업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오광남 원장은 “김은 2018년 수출 5억 2천500만 달러를 달성한 수산물 수출 효자 품목이고 해양수산부 또한 2024년 김 수출 10억 달러 달성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김 양식품종 다양화와 기후변화에 따른 우수 신품종 개발·보급에 온힘을 쏟아 김 수출을 증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