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속초2.8℃
  • 맑음-2.8℃
  • 맑음철원-3.1℃
  • 맑음동두천-0.9℃
  • 맑음파주-2.9℃
  • 맑음대관령-5.0℃
  • 구름조금백령도8.1℃
  • 맑음북강릉1.7℃
  • 맑음강릉3.9℃
  • 맑음동해2.1℃
  • 맑음서울1.9℃
  • 맑음인천2.9℃
  • 맑음원주1.2℃
  • 구름조금울릉도4.3℃
  • 맑음수원1.5℃
  • 맑음영월-1.3℃
  • 맑음충주-1.5℃
  • 맑음서산-0.2℃
  • 맑음울진3.2℃
  • 맑음청주2.7℃
  • 맑음대전1.1℃
  • 맑음추풍령-2.8℃
  • 맑음안동-0.7℃
  • 맑음상주-1.0℃
  • 맑음포항4.2℃
  • 맑음군산2.3℃
  • 맑음대구2.3℃
  • 맑음전주3.4℃
  • 맑음울산3.1℃
  • 맑음창원3.4℃
  • 맑음광주4.0℃
  • 맑음부산5.3℃
  • 맑음통영5.5℃
  • 구름조금목포3.9℃
  • 맑음여수6.7℃
  • 맑음흑산도7.2℃
  • 맑음완도5.4℃
  • 맑음고창1.4℃
  • 맑음순천-1.1℃
  • 맑음홍성(예)-0.2℃
  • 맑음제주9.6℃
  • 맑음고산10.3℃
  • 맑음성산5.1℃
  • 맑음서귀포9.6℃
  • 맑음진주0.8℃
  • 맑음강화-0.4℃
  • 맑음양평-0.8℃
  • 맑음이천-1.4℃
  • 맑음인제-2.1℃
  • 맑음홍천-1.7℃
  • 맑음태백-3.6℃
  • 맑음정선군-2.5℃
  • 맑음제천-4.0℃
  • 맑음보은-3.0℃
  • 맑음천안-1.8℃
  • 맑음보령2.1℃
  • 맑음부여
  • 맑음금산-1.0℃
  • 맑음부안2.7℃
  • 맑음임실-2.3℃
  • 맑음정읍2.2℃
  • 맑음남원0.0℃
  • 맑음장수-2.3℃
  • 맑음고창군0.7℃
  • 맑음영광군2.1℃
  • 맑음김해시4.0℃
  • 맑음순창군-0.9℃
  • 맑음북창원1.5℃
  • 맑음양산시2.7℃
  • 맑음보성군1.7℃
  • 맑음강진군2.4℃
  • 맑음장흥1.4℃
  • 맑음해남-0.1℃
  • 맑음고흥0.2℃
  • 맑음의령군0.8℃
  • 맑음함양군-1.6℃
  • 맑음광양시5.3℃
  • 맑음진도군1.4℃
  • 맑음봉화-3.9℃
  • 맑음영주-3.1℃
  • 맑음문경-2.5℃
  • 맑음청송군-2.8℃
  • 맑음영덕2.2℃
  • 맑음의성-2.5℃
  • 맑음구미0.4℃
  • 맑음영천0.0℃
  • 맑음경주시0.0℃
  • 맑음거창-1.5℃
  • 맑음합천0.5℃
  • 맑음밀양1.3℃
  • 맑음산청0.2℃
  • 맑음거제3.9℃
  • 구름조금남해5.0℃
신세경-이지훈, 승차 명단 본적 위조 발견 예문관 발칵 류태호에 시정 요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정보

신세경-이지훈, 승차 명단 본적 위조 발견 예문관 발칵 류태호에 시정 요구

이지훈, 탄핵 위기 안타까운 과거사 아내 잃은 슬픔 '오열' 시청자도 울었다

  • 김보람
  • 등록 2019.08.16 09:55
  • 조회수 75
MBC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화면 캡처

 

[청해진농수산신문]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이 '사직'을 결심한 이지훈의 마음을 돌렸다. 안타까운 과거사와 아내를 잃은 슬픔에 오열한 이지훈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울린 가운데, 신세경의 진심 어린 위로에 마음을 다잡은 이지훈은 예문관으로 복귀했다. 아울러 신세경이 침전 뒷마당에서 김민상과 최덕문의 대화를 엿듣다 발각되는 엔딩은 또 다른 사건을 암시하며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19-20회에서는 탄핵 위기에 결국 스스로 사직을 결심한 민우원과 이에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네며 우원의 마음을 돌린 구해령의 모습이 그려졌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해령이 새로운 부조리를 목격했다. 승차 명단 발표가 한창인 궁궐, 해령은 승차 명단에 맞춰 임명장을 쓰기 위해 용모비록을 꺼내 들었고 승차자들의 본적이 용모비록과 다르게 적힌 사실을 알게 됐다. 알고 보니 관리들에게 뇌물을 받아먹은 이조정랑 송씨이 상피제를 피하고자 의도적으로 본적을 조작한 것. 원칙주의자 우원은 이조정랑을 찾아가 "더 이상 조정을 어지럽히는 일은 삼가 달라. 아비의 친우이기 때문에 한 번은 기회를 드리는 겁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딸 송사희까지 나서 "가문에 먹칠은 그만해주십시오"라고 청하자 분노에 찬 이조정랑은 사람을 시켜 우원의 탄핵 상소를 올리게 했다. 상소문은 우원의 처가를 문제 삼았다. 장인어른은 역모에 가담해 멸문의 벌을 당했고, 그의 아내 단영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자결하는 죄를 저질렀는데 그런 자를 한림으로 선발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 주위의 수군거림이 커지자 참다못한 우원은 해령을 사관으로 대동하고 동궁전으로 향했다. 우원은 결국 왕세자 이진에게 사직서를 내밀었다. "견딜 수가 없습니다. 사람들 입에 단영이가 오르내리는 게. 손가락질 받으며 외롭게 떠난 여인입니다. 죽어서 만큼은 평안해야 하지 않겠습니까"라는 우원의 말에 이진조차 말릴 수 없는 상황. 해령은 "민봉교님이 어떤 마음인지 압니다. 그분의 이름이라도 지켜주고 싶어서 사관이 되신 거 아닙니까? 그분이 오명을 쓴 채로 세상에서 영영 사라질까봐. 그만두지 마십시오"라고 진심 어린 위로를 전했다. 그날 밤 우원은 아내 단영과 함께 지냈던 안채를 찾아 슬픔으로 얼룩진 과거를 회상했다. 단영은 자신의 아비가 역적으로 몰리자 시아버지인 익평을 찾아가 무릎을 꿇고 살려달라 빌었지만 익평은 이를 무시했고, 결국 단영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것. 목을 맨 아내를 발견한 우원의 오열에 시청자들도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다음 날 민우원은 예문관으로 돌아왔고 해령에게 "어제는 보이지 말아야 할 모습을 보였다"면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실은 고마우신 거 아닙니까?"라는 해령의 장난스러운 모습에 "그래. 날 붙잡아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다정한 선후배 모드의 두 사람을 발견한 이림은 질투심이 폭발했다. 이림은 해령에게 "지금 당장 녹서당으로 가자"고 명했고, 따라온 해령에게 "내가 널 너무 모른다는 기분이 들어. 그게 싫어"라고 말했다. 진지한 이림의 모습에 해령은 자신에 대해 알려줬고, "오늘은 여기까지만 말씀드리겠습니다. 너무 한꺼번에 알게 되면 더 이상 절 궁금해하지 않으실까봐요. 그건 저도 싫어서요"라고 말해 이림을 심쿵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다음 날 해령은 "무슨 일이 있어도 반드시 입시를 해야 한다"라는 우원의 말에 혼자 사책을 들고 현왕 함영군 이태의 침전으로 향했다. 침전 안에서는 익평과 이태가 독대 중이었고, 이들의 대화를 몰래 듣던 해령이 내금위에 발각되는 엔딩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1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20회가 전국 기준 시청률 6.5%, 수도권 기준 6.4%를 기록했다. 또한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 2.5%를 기록해 의미를 더했다. 그 결과 ‘신입사관 구해령’은 전국, 수도권 기준, 2049 시청률 모두 수목극 중 1위를 차지했다. '신입사관 구해령' 19-20회를 본 시청자들은 "민우원 그동안 왠지 눈이 슬퍼보였어. 맴찢", "진심 잼있다. 이 드라마 요즘 계속 영업하고 다님", "이지훈 배우님 연기를 정말 잘해주셔서 민우원이라는 인물의 서사 참 슬펐습니다", "오늘 너무너무 재미있었어요", "드라마도 감동이지만 예고편도 대박이다", "해령이의 내숭 없는 러브 응원한다", "다음 주 수요일 언제 오니?" 등 호평을 쏟아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매주 수, 목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