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흐림속초4.8℃
  • 맑음3.9℃
  • 맑음철원3.4℃
  • 맑음동두천3.5℃
  • 맑음파주2.4℃
  • 구름많음대관령2.8℃
  • 맑음백령도4.8℃
  • 구름많음북강릉5.2℃
  • 구름많음강릉7.4℃
  • 흐림동해4.9℃
  • 연무서울4.1℃
  • 맑음인천2.4℃
  • 맑음원주4.2℃
  • 흐림울릉도4.5℃
  • 연무수원3.9℃
  • 구름조금영월4.9℃
  • 맑음충주3.4℃
  • 맑음서산5.5℃
  • 흐림울진6.4℃
  • 연무청주4.2℃
  • 맑음대전6.0℃
  • 흐림추풍령3.2℃
  • 구름많음안동4.9℃
  • 흐림상주5.1℃
  • 비포항6.5℃
  • 맑음군산6.7℃
  • 흐림대구6.5℃
  • 맑음전주4.4℃
  • 구름많음울산6.5℃
  • 구름많음창원6.7℃
  • 맑음광주6.7℃
  • 구름많음부산9.0℃
  • 흐림통영8.3℃
  • 구름많음목포4.4℃
  • 맑음여수8.7℃
  • 구름많음흑산도6.4℃
  • 맑음완도7.6℃
  • 맑음고창5.4℃
  • 맑음순천
  • 맑음홍성(예)5.1℃
  • 구름많음제주7.8℃
  • 흐림고산7.9℃
  • 구름조금성산8.0℃
  • 맑음서귀포10.9℃
  • 구름많음진주10.0℃
  • 맑음강화4.1℃
  • 맑음양평3.9℃
  • 맑음이천4.4℃
  • 구름많음인제6.5℃
  • 맑음홍천5.0℃
  • 흐림태백1.9℃
  • 구름많음정선군4.6℃
  • 맑음제천4.1℃
  • 맑음보은5.2℃
  • 맑음천안5.1℃
  • 맑음보령5.8℃
  • 맑음부여5.6℃
  • 맑음금산5.3℃
  • 맑음부안5.4℃
  • 맑음임실4.2℃
  • 맑음정읍4.1℃
  • 맑음남원5.9℃
  • 맑음장수4.5℃
  • 맑음고창군4.7℃
  • 맑음영광군5.1℃
  • 구름많음김해시7.3℃
  • 맑음순창군5.2℃
  • 구름많음북창원6.5℃
  • 구름많음양산시8.6℃
  • 맑음보성군8.5℃
  • 맑음강진군7.1℃
  • 맑음장흥6.9℃
  • 맑음해남6.2℃
  • 맑음고흥7.0℃
  • 흐림의령군9.2℃
  • 구름조금함양군8.7℃
  • 맑음광양시9.3℃
  • 구름많음진도군6.4℃
  • 흐림봉화4.9℃
  • 흐림영주3.6℃
  • 구름많음문경7.1℃
  • 흐림청송군4.2℃
  • 흐림영덕4.1℃
  • 구름많음의성7.1℃
  • 구름많음구미7.4℃
  • 흐림영천6.8℃
  • 흐림경주시6.4℃
  • 구름많음거창8.1℃
  • 구름많음합천8.2℃
  • 흐림밀양6.6℃
  • 구름조금산청8.2℃
  • 흐림거제7.1℃
  • 맑음남해9.4℃
소설가 이원화의 두 번째 작품집 “키스가 있는 모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정보

소설가 이원화의 두 번째 작품집 “키스가 있는 모텔”

폭넓은 경험과 꾸밈없는 서사의 힘

문학-신간소개]

  소설가 이원화의 두 번째 작품집 “키스가 있는 모텔”


            소설가 이원화의 두 번째 작품집
            폭넓은 경험과 꾸밈없는 서사의 힘

   
                                               

∥책소개∥

범속한 우리들의 일상에서 길어 올린
삶의 아픔과 진실

   
▲ 이원화 소설가-청해진 완도출신
[청해진농수경제신문]청해진 완도출신 소설가 이원화는 도발적 실험이나 환상적 서사 등의 힘을 빌리지 않고 묵묵히 현실의 일면을 묘사한다. 2000년대 들어 젊은 작가들이 텍스트의 형식적 실험이나 파격적 서사를 도입하여 문학의 새로운 출구를 모색하고 있지만, 이원화는 정직하게 자신이 살고 있는 세계를 증언하려 한다.

그녀의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은 하나같이 우리 주변의 이웃을 연상케 하며, 그들이 겪는 일들은 현실에서 일어났다고 해도 믿겨질 만큼 개연성이 있다.

이들이 어우러져 빚어낸 서사는 작가의 현실인식과 문제의식을 오롯이 반영해 낸다.

「물수제비를 뜨다」와 마지막 작품 「노을 속으로 날아간 새」를 제외하면 이 소설집의 수록작 전체는 가난한 여성을 전면부에 세워 놓고 있다. 이들은 가난의 족쇄에 매어 있으면서도 스스로의 생존을 도모하고 자신의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노동현장에 투입된다. 돈과 힘을 가진 남성들은 자신의 재력을 뽐내며 이들을 부려먹고, 종종은 모멸적인 성희롱이나 잔혹한 강간까지도 서슴지 않는다.

「은행나무에 대한 소고」에서 치매가 걸린 노인들을 뒷바라지하는 요양원의 간호사들이나, 클림트의 「키스」가 있는 모텔에서 일하는 조선족 명화처럼 싫어도 먹고 살기 위해 감내해야 한다는 점은 전혀 다르지 않다. 「해 저무는 봄날」에서 주인공 소현을 만나 합방을 전제로 만나면 그 대가로 월 300만 원을 주겠다는 남자 또한 ‘싫어도 견뎌야 할지도 모르는’ 대상이다.

이원화의 소설은 작가의 연륜과 경험의 깊이를 바탕으로 성인들이 겪을 법한 일들을 세심하면서도 비판적인 시각으로 응시한다. 이 작가가 소설을 쓰게 추동하는 근본적 힘은 세상에 대한 관심과 애정일 것이다.

그녀의 작품은 구질구질한 현실 속에서 꽃필 수 있는 작은 희망의 불씨를 찾으려고 한다. 이주노동자가 겪는 사회적 폭력이 그려지는 「키스가 있는 모텔」로 시작하여 생사를 초월한 사랑이 나오는 「노을 속으로 날아간 새」로 끝날 때까지, 이번 작품집에 수록된 소설들이 냉혹한 현실에 대한 비판에서 시작해 타인과의 연대와 진실한 관계에 대한 염원으로 이어지는 것도 그런 작가의 노력을 방증하고 있다.

속물이 될 것을 강요하는 세상조차 인간적인 공간으로 바꾸려는 작가의 노력이 처음에는 다소 침통해 보일지라도 독자의 삶에 잔잔하고도 깊은 희망의 파문을 남길 수 있으리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저자소개∥
1969년 청해진 완도 금일 출생으로 바다는 늘 꿈을 꾸게 하는 힘이 되었다.
일찍 결혼하여 두 아이를 두었고 늘 허공에 발을 딛고 서 있는 듯해 뒤늦게 공부를 시작하였다. 방송통신대와 광주여자대학교는 자신을 들여다보고 길을 건널 수 있는 징검다리가 되었다. 2006년 <광주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길을 묻다」가 당선되어, 삶은 끝없이 이어지는 사람과 사람의 관계라는 생각으로 글을 쓰고 있다. 소설집 『길을 묻다』가 2011년 문화체육관광부 우수문학도서로 선정되었으며, 광주일보문학상을 수상했다.

∥추천의 글∥
로지는 ??읽어볼 만한 가치가 있는 소설은 언제든지 작가가 보는 세계를 작가 나름대로 독창성 있게 그리고 있으며, 동시에 거기에 보편적 가치가 있는 이야기를 포함하고 있다.??고 했다. 작가가 보는 세계는 바로 우리 곁에 있는 현실이다. 그리고 그 현실을 남과 다르게 영악하게 잡아내는 것이 이원화 소설의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우리들의 삶이란 범속해서 그렇게 크게 남과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단조롭기까지 하다. 이원화의 또 다른 장점은 영롱한 문채나 수려한 문장보다는, 독특한 그녀의 수다스러움으로 아무것도 아닐 듯한 이야기를 소설로 직조해 낸다는 것이다.
- 채희윤(소설가)

∥차례∥
은행나무에 대한 소고 9
키스가 있는 모텔 37
핑계 65
해 저무는 봄날 93
쑥떡 한 덩이 121
물수제비를 뜨다 153
노을 속으로 날아간 새 183

해설 | 진정성 있는 어른들의 성장기 -전철희 211
작가의 말 226

키스가 있는 모텔
이원화 지음|신국판 양장|1도
ISBN 978-89-92680-77-6 03810 가격 12,000원 면수 228쪽
발행처 : 문학들

문학들 출판사 ∥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81-29번지 ∥ 062-651-6968 ∥ 팩스 062-651-9690
담당 : 송광룡 010-2680-9426 E-mail : munhakdle@hanmail.net
도서주문 ∥한국출판협동조합

새감각 바른언론-청해진농수경제신문 www.chjnews.kr/
www.wandonews.kr/www.wandonews.co.kr/
입력20140227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